뉴스 > 국제

러시아 남성들 눈물의 이별…국경은 탈출 차량 행렬

김한준 기자l기사입력 2022-09-23 19:00 l 최종수정 2022-09-23 1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동원령 발표 후 첫 징집이 이뤄졌습니다.
대학생은 징집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사실과 달랐습니다.
국경에는 징집을 피하려는 이들이 몰리며 국경 통과에만 7시간이 걸렸습니다.
김한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서로 부둥켜안고 작별 인사를 나누는 사람들.

입영 버스에 오르기 전 가족들과 마지막 인사를 하는 러시아 예비군입니다.

아들을 보내는 어머니는 터지는 눈물을 참지 못합니다.

▶ 인터뷰 : 부그례예브 / 징집 대상자
- "군대에 갈 겁니다. 방법이 없잖아요. 오후 3시까지 가지 않으면 기소되거든요."

학생은 징집하지 않겠다고 해놓고 실제론 동원하는 모습도 다수 포착됐습니다.

▶ 인터뷰 : 드미트리 / 징집된 학생
- "오늘 아침까지도 징집되는 걸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어요."

러시아와 조지아 국경에는 5km에 이르는 차량 대기 줄이 생기며, 국경 통과에만 7시간이 걸렸습니다.

징집을 피하려고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조지아로 탈출하려는 사람들이 몰린 겁니다.

모두가 군대를 피하고 있지만, 러시아 당국은 하루 사이에 1만 명이 입대를 자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MBN뉴스 김한준입니다.

[ beremoth@hanmail.net ]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김한준 기자

보도국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1부 사건팀장 김한준 기자입니다.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화제 뉴스
  • 위기경보 최고단계 '심각' 격상…첫 교섭 '입장차'만 확인
  • "경찰, 제 식구 수사 못 해"…한 달 지나도 유가족들은 눈물 범벅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시위 취재 BBC 기자 체포 뒤 구타"…외신 "시진핑 최대 위기"
  • #백지혁명 바람 타고 중국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