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스 미얀마, 군부 맞서 "조국 도와달라" 했다가…본국 송환 위기

기사입력 2022-09-23 14:36 l 최종수정 2022-09-23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외 출국했다 여권 문제로 태국 입국 거부당해

지난해 미인대회 무대에서 조국을 도와달라며 눈물 흘리는 한 레이 / 사진=연합뉴스
↑ 지난해 미인대회 무대에서 조국을 도와달라며 눈물 흘리는 한 레이 /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국제 미인대회에서 눈물을 흘리며 쿠데타 군부의 만행을 고발했던 미스 미얀마가 본국으로 송환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23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태국 이민국은 입국 거부된 2020 미스 미얀마 한 레이가 21일부터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있다고 전날 밝혔습니다.

한 레이는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지 약 2개월 된 시점인 지난해 3월 2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결선 무대에서 "오늘도 미얀마에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눈물을 흘리며 "미얀마를 제발 도와달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연설은 세계 언론에 보도되며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이후 미얀마 군부는 정권에 저항하는 발언을 하자 그에게 체포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한 레이는 군부의 처벌이 예상되자 귀국하지 못하고 태국에

서 생활해왔습니다.

하지만 해외 방문 이후 다시 태국에 도착한 상황에서 여권에 문제가 발견돼 입국이 거부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가 체포됐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구금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레이 측 관계자는 "그는 태국에서 살기를 원한다"며 "계속 태국에서 지낼 수 있는 방법을 찾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가나전 패배에 손흥민 SNS 악플 테러...팬들은 선플로 응원
  • "대가리 박아"…군대서 재밌는 얘기 못한다고 머리박게 한 20대 집행유예
  • [속보] 신규확진 다시 7만명대…사망 41명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