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 사진 푸틴 보여줘라"…슈퍼 갔다 폭격에 숨진 6세 소녀

기사입력 2022-03-01 14:07 l 최종수정 2022-03-01 14:23
우크라 6세 소녀, 슈퍼마켓 갔다가 러시아군 포격에 사망
러, 우크라이나 유치원·학교에 무차별 폭격 퍼부은 것으로 알려져

크라이나 동부 마리우폴에서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한 구급대원이 주거지역 포격으로 부상해 아버지(왼쪽)과 함께 앰뷸런스에 긴급히 실려온 소녀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하고 있다. / ...
↑ 크라이나 동부 마리우폴에서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한 구급대원이 주거지역 포격으로 부상해 아버지(왼쪽)과 함께 앰뷸런스에 긴급히 실려온 소녀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하고 있다. / 사진=AP연합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사망한 우크라이나의 한 6세 소녀 사진이 외신을 통해 알려지면서 전 세계가 슬픔에 빠졌습니다.

눈을 감은 채 축 늘어져 있는 어린 딸과, 피로 범벅이 된 채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흐느껴 울고 있는 아버지의 모습, 그리고 아이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의료진들의 모습이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28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마리우폴에 거주하는 이 소녀는 지난달 27일 동네 슈퍼마켓에 갔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아이의 아버지는 딸을 안고 곧장 병원으로 달려왔으나 결국 아이는 사망했습니다.

한 의료진은 아이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있던 한 외신 기자를 보며 "이것을 푸틴에게 보여주시오", "이 아이의 눈빛, 그리고 우는 의사들을 말이오"라고 말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동부 마리우폴의 시립병원에서 의료진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포격으로 부상해 구급차로 긴급히 실려 온 소녀를 상대로 심폐소생술을 시도하고 있다. / 사진=AP연합
↑ 우크라이나 동부 마리우폴의 시립병원에서 의료진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포격으로 부상해 구급차로 긴급히 실려 온 소녀를 상대로 심폐소생술을 시도하고 있다. / 사진=AP연합

아이의 정확한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외신은 이 아이가 핑크색 유니콘이 그려진 옷을 입고 있어 '핑크색 유니콘 파자마를 입은 소녀'라고 부르며, 러시아군의 무차별적인 포격의 실상이 이 사진 한 장에 고스란히 담겼다

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유치원과 학교 등에도 무차별 폭격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르지 키슬리츠야 우크라이나 유엔 대사에 따르면 러시아의 침공 나흘째였던 지난달 27일까지 어린이 16명을 포함해 우크라이나인 352명이 사망했고 어린이 4명을 포함한 2040명의 우크라인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