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오미크론, 백신 미접종자도 증세 덜 심각” 남아공 연구진 발표

기사입력 2022-01-15 10:54 l 최종수정 2022-01-15 1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구진 "오미크론에서는 사망 등 감소할 것"
"변이 독성 줄어들었을 가능성↑"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 있는 아프리카보건연구소의 과학자들이 2021년 12월 15일 수요일 COVID-19 바이러스의 오미크론 변종을 연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 있는 아프리카보건연구소의 과학자들이 2021년 12월 15일 수요일 COVID-19 바이러스의 오미크론 변종을 연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더라도 기존 변이 감염 시보다 증상이 심각하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현지시간 14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대 메리 앤-데이비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최근 웨스턴케이프주 공공병원의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런 결과를 얻었습니다.

연구진은 델타 변이 등 앞선 3차례 유행 시 코로나19에 감염됐던 1만1천여명과 최근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4차 유행 때 감염됐던 5천여명을 비교했습니다.

연구진은 4차 유행 때 확진 후 2주 이내에 입원하거나 사망한 비율은 8%로, 기존 3차례 유행 때의 16.5%보다 낮았다고 말했습니다.

연구진은 "4차 유행 때 환자의 사망 위험이 기존 유행 때와 비교해 상당히 감소했다"면서 다만 "기존 감염이나 백신 접종 등을 추가로 고려하면 감소 정도는 희석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미크론 유행에서는 사망 등 중증률이 감소할 것”이라며 “변이 독성이 줄어들었을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남아공에서는 25% 가량이 백신을 접종했고 이미 코로나19에 걸린 비율도 70∼80%에 이르는 만큼, 오미크론 변이의 위험성이 제대로 평가되지 않았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또한 이 연구는 아직 동료평가를 거치지 않았습니다.

블룸버그는 지금까지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남아공의 입원·사망률이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 연구 결과도 오미크론 변이가 전염력은 강하지만 덜 치명적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오미크론 유행 초기부터 줄곧 남아공 의료진은 '증상이 비교적 경미하고 입원율도 낮다'고 보고해왔습니다. 지난 11일에도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한 이유는 바로 무증상 보균자가 많기 때문이라는 남아공 연구 결

과 2건이 나왔습니다. 이에 '오미크론은 팬데믹 종식 신호'라는 낙관론이 여전히 힘을 얻고 있습니다.

한편 일주일 전인 7일만 해도 9259명이었던 남아공의 신규 확진자 수는 13일 기준 약 3천 명 가량 줄어든 591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그제인 11일은 5668명, 전일인 12일 6760명으로 뚜렷한 진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첫 언론 인터뷰 "북한 망하게 하려는 것 아냐…도발 강력 대처"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속보] 확진 2만 6,344명…화이자 "5세 미만 백신 효과 있어"
  • 방심위, 조민 격려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법정제재 '주의'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로또 1등 당첨자 "11억 받아 3억 동료에 줬다"…'깜짝' 사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