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필리핀 교도소 집단 난투극에 꺼낸 해법은?…"문신 제거"

기사입력 2020-10-29 11:06 l 최종수정 2020-11-05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필리핀 법무부 산하 교정국이 교도소에서 폭력조직끼리 난투극을 벌이는 것을 억제하기 위해 조폭 문신을 제거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했다고 GMA 뉴스 등 현지 언론이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제럴드 반태그 교정국장은 "모든 재소자가 프로그램 적용 대상"이라며 "자격증이 있는 문신 기술자들이 폭력조직을 상징하는 문신만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한 조직이 (다른 조직에) 당하면 보복한다"면서 "조직 폭력 문화를 완전히 없애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메트로 마닐라의 문틴루파시에 있는 뉴빌리비드 교도소에서 두 폭력조직 간 폭동으로 재소자 9명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한 데 따른 것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울산 물고문 학대' 공분 확산…재판 3번 미룬 검찰도 고심
  • "영국발 변이 치명률도 높여"…남아공 변이는 백신 무력화?
  • '방학 하루 전 무단폐교' 은혜초…"학생 1인당 300만 원 배상"
  • 거제 해상서 10명 탑승한 대형선망 침수…해경 구조 중
  • 몽골인 집단 폭행 사망 '집행유예'…알고 보니 "폰번호 헌팅"
  • '경칩' 이젠 옛말…온난화에 남녘은 벌써 "개굴개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