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오바마·힐러리가 대통령이었으면 북한과 핵전쟁했을 것"

기사입력 2020-09-16 14:49 l 최종수정 2020-09-23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통령선거를 약 50일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현지시간 15일) 민주당 소속이 대통령이었다면 북한과 핵전쟁을 할 가능성이 있다며 대북 정책을 자신의 성과로 자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ABC방송 주최로 열린 타운홀 행사에서 자신의 외교 성과를 자랑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사람은 내 성격 때문에 (대통령에 취임하면) 곧바로 전쟁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어떻게 작동했는지 북한을 보라. 우리는 전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재는 계속되고 있다. 모든 것이 똑같다"고 강조한 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잘 지낸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계속 대통령을 맡거나 2016년 민주당 대선 후보이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대통령인 상황이라면 전쟁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아마도 핵전쟁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한국에 있는 내 친구들로부터 '고맙다. 사랑한다'고 말하는 전화를 항상 받고 있다"며 "이는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북한과 전쟁할 것이라고 비판자들이 우려했지만 전쟁이 없었고 오히려 김 위원장과 친분을 통해 북한과 관계를 개선했다는 주장은 트럼프가 외교 치적을 홍보할 때마다 거의 빠지지 않는 단골 메뉴입니다.


그러나 이날은 자신이 대통령이 아니라면 단순 전쟁이 아니라 '핵전쟁' 가능성까지 있다고 언급해 평소 발언보다 수위가 조금 더 올라갔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근거로 핵전쟁이 벌어질 수 있다고 보는지 부연하지 않았습니다.

언론인 밥 우드워드가 최근 발간한 신간 '격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북미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북한과 전쟁 직전까지 갔고 김 위원장도 이를 잘 알고 있었다며 긴박했던 상황을 전한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감동적인 이건희 마지막 편지' 온라인 확산에…삼성 "가짜다"
  • 검찰, '성관계 촬영·유포' 종근당 장남에 징역 5년 구형
  • 쇠징 박힌 신발 신고 후배 얼굴 걷어찬 10대 징역형
  • 뉴질랜드서 생후 하루 신생아, 가정집 개에 물려 참변
  • "외교부 장관님, 저를 아시는지요" 유승준, 강경화에 장문 편지
  • 호주 정계에 등장한 '신스틸러' 파리, 입안으로 쏘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