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기사입력 2020-07-14 19:31 l 최종수정 2020-07-14 2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 보건당국이 이번 여름이 끝날 무렵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4주에서 6주 후라는데, 아직 개발되지도 않은 백신을 그때부터 생산하겠다? 현실적으로 가능한 얘기일까요?
보도에 장명훈 기자입니다.


【 기자 】
미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료가 내놓은 백신 개발 전망은 긍정적입니다.

미 보건복지부가 주최한 전화회의에서 이 당국자는 올 여름이 끝날 때쯤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어떤 백신이 효과적일지는 확실치 않지만, 일부는 이미 장비를 사고 원재료를 구입하는 등 제조공정에 돌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4주에서 6주 뒤부터 생산될 거라는 비교적 구체적인 시기까지 공개했습니다.

내년 초까지 총 3억회 분의 백신을 생산한다는 계획입니다.

미 행정부의 주장대로 주요 기업들 백신 개발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미 식품의약국 FDA는 미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중인 실험용 백신 2종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했습니다.

바이오테크 기업 모더나와 존슨&존슨이 개발 중인 백신들도 이달 말 인체 임상시험 후기단계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하지만, 백신이 완전히 개발되지도 않았는데 4주에서 6주 뒤 제조를 시작하는 건 시간상 불가능하다는 견해가 높습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백신 개발 상황을 실제보다 과장해 발표하고 있다는 말까지 나옵니다.

코로나19 발병 이전의 삶으로 되돌릴 수 있는 날이 빨리 올지, 백신 개발에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 jmh07@mbn.co.kr ]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단독]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잔혹 살해
  • [단독] 또 "교도소 갈래"…코로나 생활고가 빚은 자폭 범죄
  •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고비는 넘겼지만
  • [단독]카카오페이서 잇따른 부정 결제…금감원 사실상 방치
  • 임상 2·3상 계획 승인 셀트리온 치료제 실제 접종은 언제?
  • 민주, '재산 논란' 김홍걸 제명…무소속 의원직 유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