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한 인권 연설 취소"…강경파 펜스도 유화 메시지

강영구 기자l기사입력 2018-12-23 19:31 l 최종수정 2018-12-23 2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 인권에 대한 연설을 준비했다가 갑자기 계획을 취소했습니다.
대북 강경파로 통하는 펜스 부통령까지 대북 유화 제스처를 보낸 건데, 2차 미북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군불 때기'로 해석됩니다.
강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미국이 연일 북한에 유화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대북 강경파로 불리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 인권유린에 대한 연설을 준비했다가 취소한 겁니다.

불과 5달 전만 해도 북한 지도부의 인권 탄압을 맹비난했던 펜스 부통령.

취소 배경에대해 관계자는 "다른 스케줄과 겹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지만, 미국 언론은 "비핵화 대화를 탈선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의 '아킬레스건'인 인권 문제를 자극했다가 애초 내년 초로 전망된 2차 북미 정상회담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 인터뷰 : 폼페이오 / 미 국무장관(KNSS라디오, 이틀전)
- "새해 첫날로부터 머지않은 때 두 정상이 만나 미국에 대한 위협을 제거하는 문제에 대해 진전이 있기를 기대합니다."

앞서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행보 역시 맥을 같이합니다.

인도적 지원을 위한 독감치료제 타미플루 제공 등 남북 교류에 대한 전향적인 조치도 내놨습니다.

미국의 잇따른 유화 제스처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년 1월1일 신년사에서 어떻게 화답할지 관심입니다.

MBN 뉴스 강영구입니다. [ilove@mbn.co.kr]

영상편집: 이우주


화제 뉴스
  • [단독]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잔혹 살해
  • [단독] 또 "교도소 갈래"…코로나 생활고가 빚은 자폭 범죄
  •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고비는 넘겼지만
  • [단독]카카오페이서 잇따른 부정 결제…금감원 사실상 방치
  • 닷새째 중환자실서 의식불명…'인천 라면 화재' 형제 상태는?
  • 임상 2·3상 계획 승인 셀트리온 치료제 실제 접종은 언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