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베 총리,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

기사입력 2018-04-21 17:38 l 최종수정 2018-04-28 18:05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제국주의 일본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21일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시작한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 명의로 '마사카키'(眞신<木+神>)라는 공물을 봉납했습니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입니다.

아베 총리는 매년 일본의 패전일이나 춘·추계 예대제에 지속해서 공물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찾은 바 있지만, 이후에는 한국·중국 등 주변국들의 반발을 의식해 직접 참배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다음달 9일 도쿄(東京)에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예정돼 있어서 아베 총리가 한국, 중국과의 관계 유지를 우선시해 직접 참배는 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20일 초당파 의원연맹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야스쿠니 참배 의원 모임) 소속 76명은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습니다.

정부측 인물로는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 부(副)대신, 오쿠노 신스케(奧野信亮) 총무 부대신, 미즈오치 도시에이(水落敏榮) 문부과학 부대신 등이 참배했습니다

.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일본은 역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기반으로 책임 있는 행동을 통해 주변국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바란다"고 비판했습니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입니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천여명이 합사돼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