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중국산 수입품에 연 500억 달러 `관세 폭탄` 행정명령

기사입력 2018-03-23 08:43 l 최종수정 2018-03-23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FBI 정리한 트럼프, 특검수사 비판하며 뮬러 압박"<br />
(워싱턴 AP=연합뉴스)
↑ "FBI 정리한 트럼프, 특검수사 비판하며 뮬러 압박"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500억 달러(약 54조원)의 천문학적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의 대미 투자도 제한토록 조치했다. 중국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주요 2개국(G2) 간 무역전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연 500억 달러의 규모의 수입품에 25% 고율의 관세 부과를 지시하는 내용인 '중국의 경제침략을 표적으로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일부에서는 연 3750억 달러라고도 하는데, 우리는 지금 5040억 달러의 대중 무역적자를 보고 있다. 이는 연간 총무역적자 8000억 달러의 절반이 넘는 것"이라며 "이를 개선해야 한다. 무역법 301조에 따른 이번 조치를 통해 대중 무역적자를 지금의 25% 수준으로, 즉 1000억 달러로까지 줄이겠다"고 말했다.
트럼

프 대통령은 "중국은 북한 문제에서 우리를 돕는 친구이지만, 기술이전을 강요하고 사이버 도둑질을 했다"고 불공정 무역관행을 비판했다.
이번 지시에 따라 이미 USTR은 1300개에 달하는 관세 대상 품목 후보군을 선정했으며, 앞으로 보름 동안 의견 수렴을 거친 뒤 최종 품목이 결정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황희찬 역전 결승골…태극전사 12년 만의 원정 월드컵 16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