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RFA "북한 토지생산성 1990년 수준"

기사입력 2018-03-22 09:41


북한의 2014년 기준 토지 생산성이 1990년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연구기관의 분석이 나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2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는 21일 공개한 '2018년 세계 식량정책 보고서'(2018 Global Food Policy Report)에서 지난 2014년 기준 북한의 토지 생산성이 1㏊당 1536달러였다고 분석했다. 토지 생산성은 1㏊의 토지 면적에서 얻는 농업소득을 의미한다.
이는 1990년 기준 북한의 토지 생산성인 1㏊당 1532달러와 비슷하다고 RFA는 지적했다. 다만 2000년(1294달러)과 2010년(1416달러)보다

는 상승했다.
북한 농업의 지난 2014년 기준 노동생산성은 농민 1인당 1376달러로, 이 연구소가 조사한 아시아 지역 32개 개발도상국의 평균 노동생산성인 2183달러를 밑돌았다. 농업 관련 노동생산성은 농민 1명이 1년 동안 생산한 곡물을 달러로 환산한 가치라고 RFA는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