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사드 대응’ 러·중, 연합 미사일방어 훈련 정기 실시 합의

기사입력 2016-10-19 10:04 l 최종수정 2016-10-20 10:08


러시아와 중국이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한국 배치 등에 대응해 연합 미사일방어(MD) 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는 지난 18일 중국 외무부 구주 및 중앙아시아국 국장 등을 인용해 “지난 5월 모스크바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이용한 첫번째 양국 사상 MD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이 같은 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 2011년 연합 해상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기로 합의한 러·중 양국은 최근 사드 시스템의 한국 배치 등으로 군사협력 확대 필요성이 증가하면서 MD 훈련도 정기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무부 국장은 “미국 MD 시스템의 유럽 및 아시아태평양지역 배치에 대해 중·러는 이러한 행보가 국제 전략 균형을 훼손하고 긴장을 고조시킨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있다”며 “양국은 이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는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야 하며 북한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을 만족시킬 균형 잡힌 해결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미국과 한국이 북한의 위협을 사드 배

치의 이유로 내세우는 데 대해 비판했다.
또 “중·러는 항상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행동 자제를 촉구하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할 실질적 해결책을 제안해 왔다”면서 “현재도 양국이 한반도 긴장 악화를 막을 제안을 함께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이명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