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브렉시트 찬반전쟁 가열…노동당수 코빈 저지전 전면에

기사입력 2016-06-14 10:25

브렉시트 찬반전쟁 가열…노동당수 코빈 저지전 전면에

브렉시트/사진=연합뉴스
↑ 브렉시트/사진=연합뉴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를 열흘 앞으로 다가오자 찬반논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그간 반대 의사를 표명했으나 캠페인에 다소 미온적이던 제러미 코빈 당수를 필두로 노동당과 노조는 노동자 표심을 잡기 위해 발 벗고 나섰습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코빈 당수는 다음날 런던 중심가에서 행사를 열고 전체 노동운동 진영과 지지자들에게 브렉시트 반대에 표를 던질 것을 호소할 예정입니다.

미리 공개된 연설문에 따르면 코빈 당수는 일자리와 노동 현장에서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EU에 남아야 한다며 사람들을 설득할 수 있는 시간이 9일밖에 남지 않았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수백만 명의 노동자를 대표하는 11개 노동조합 지도자들도 참석합니다.

브렉시트에 반대하면서도 그동안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여 왔던 코빈 당수가 전면에 나서는 것은 브렉시트 찬성이 반대에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라 발표되면서 브렉시트 현실화에 대한 위기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브렉시트 저지 운동에는 보수당 수장인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앞장서 왔으나, '일자리를 빼앗기게 될 것'이라는 브렉시트 찬성 측의 공세에 흔들리는 노동자 계층의 표심을 잡기 위해 노동당과 노조가 나선 것입니다.

앞서 지난달 취임 직후부터 캐머런 총리와 함께 브렉시트 저지 운동을 펼쳐 온 노동당 소속의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전날 AP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미래를 위해 EU 잔류가 매우 중요하다고 동료 시민들을 설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동당 출신의 고든 브라운 전 총리도 "900만 노동당 유권자들이 EU에 잔류함으로써 최대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쉬지 않고 계속 설명할 것"이라며 잔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날 가디언의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ICM가 실시한 조사에서 브렉시트 찬성이 53%, 반대가 47%로 6% 포인트 앞섰습니다. 같은 날 유고브온라인 조사에서는 찬성이 43%로 반대보다 1% 포인트 많아 여전히 치열한 접전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0일 인디펜던트가 실시한 조사에서는 찬성이 55%, 반대 45%로 나타나 처음으로 10% 포인트 격차로 찬성 여론이 앞선 바 있습니다.

영국 내에서 최대부수를 발행하는 대중지 더 선은 이날 브렉시트 찬성에 투표하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호주의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이 소유한 이 신문은 14일 자 신문 1면에 사설을 내고 "비민주적인 EU 체제에서 빠져나올 마지막 기회"라며 "그 기회를 잡아야 할 때"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EU가 "탐욕스럽고 낭비적이며 약자를 괴롭히고 놀랍도록 무능력하다"며 "EU 밖에서 우리는 더 부유하고 안전하고 자유로울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EU에 머물면 영국은 몇 년 안에 독일이 지배하는 가차없는 확장 정책에 휩쓸릴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영국 내 일부 대중지들은 그간 난민사태로 인한 이주민 유입, EU의 간섭 등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표출해왔습니다.

이들 매체의 민족주의, 국수주의적 성향은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앞두고 찬성 캠페인으로 연결돼 표심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디지털 시대의 도래와 함께 발행부수가 줄어 대중지의 영향력이 약화됐으나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앞둔 캐머런 정권에는 큰 위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브렉시트 찬성론의 선봉에 선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과 나이절 파라지 영국 독립당 대표는 반대론자들이 불리한 여론을 뒤집으려고 국민을 겁박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캐머런 총리와 정부기관들이 각종 경제통계를 들어 브렉시트 때 고용, 복지, 연금 등이 재조정돼 축소될 수

있다고 내다보는 행위를 '공포 작전'으로 지적하고 있습니다.

존슨 전 시장은 이날 텔레그래프 기고문을 통해 "불과 몇 달 전에 캐머런 총리가 우리가 EU 밖에서 더 번영할 것이라고 제일 먼저 말했다"며 "사람이 논쟁에서 질 때면 화를 내고 때론 위협적으로 변하는 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