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오바마, 올랜도 총기난사 “자생적 극단주의 테러…총기규제 강화 필요”

기사입력 2016-06-14 09:22 l 최종수정 2016-06-15 09:38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올랜도 게이 나이트클럽 총기난사 사건을 “자생적 극단주의”(Home-grown Extremism)에 따른 테러행위로 보인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과 제이 존슨 국토안보부 장관으로부터 브리핑을 받은 뒤 기자들에게 이 같이 언급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범인이 인터넷에서 극단주의 사상을 접한 것으로 보인다”며 “용의자인 오마르 마틴이 외국 조직으로부터 지시를 받았거나 이번 사건이 더 큰 계획의 일부

라는 분명한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총기규제 법이 약화되면서 정신적으로 장애가 있는 개인들이 강력한 총기를 획득하기가 쉬워졌다”며 “우리는 다른 사람들에게 해를 입히려는 사람들이 강력한 총기를 획득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예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