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닛산, 2000억엔 들여 ‘연비조작’ 미쓰비시 인수

기사입력 2016-05-12 08:36


닛산 자동차가 연비조작 파문으로 위기에 있는 미쓰비시를 인수한다.
1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닛산은 2000억엔(약 2조1527억원)을 들여 미쓰비시차 주식의 30% 이상을 인수하는 방안에 양사가 사실상 합의하고 최종 조정을 하고 있다.
이런 방안이 실현되면 미쓰비시차의 경영권은 닛산자동차로 넘어가게 된다. 양측이 이런 방안에 사실상 합의한 것은 연비조작 파문 이후 미쓰비시차의 매출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면서 위기에 처한 만큼 탄탄한 자금력과 영업력을

갖춘 닛산차를 중심으로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일본 자동차 업계는 도요타차, 혼다, 닛산 등 3대 그룹으로 재편되게 된다.
닛산과 미쓰비시차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자본업무제휴 협상에 나서는 방안을 공식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