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힐러리-트럼프 '양자대결' 성큼

기사입력 2016-04-27 19:52 l 최종수정 2016-04-27 2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 동북부 5개 주에서 치러진 경선에서 민주당의 힐러리와 공화당의 트럼프가 모두 압승을 거뒀습니다.
올해 미 대선은 두 사람 간 대결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김희경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이 5개 주에서 치러진 경선 가운데 4개에서 승리했습니다.

펜실베니아와 메릴랜드 등에서 이기고, 로드아일랜드주 한 곳만 샌더스에게 내줬습니다.

대승을 거둔 힐러리는 사실상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자리 매김했습니다.

▶ 인터뷰 : 힐러리 클린턴 /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여러분의 도움으로 다음에는 민주당 전당대회를 위해 이곳을 다시 찾을 것입니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도 5개 주에서 모두 승리를 거둬 대선 후보 지명에 한 걸음 다가섰습니다.

크루즈와 케이식 두 후보의 '반 트럼프 연대'에도 압승을 거둔 트럼프는 경선이 사실상 끝났다고 선언했습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미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
- "제가 이기고 있습니다. 이미 끝난 것입니다. 두 경쟁자가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이제 없습니다."

힐러리는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한 대의원 과반인 '매직 넘버'의 91%를 채웠고, 트럼프는 매직 넘버의 80%를 확보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공화당 경선에 대해 "트럼프의 압승으로 경쟁전당대회 가능성이 약해졌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로써 올해 미국 대선은 여성 후보와 아웃사이더 정치인 간의 대결로 치러질 가능성이 매우 커졌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 당정청 "임대기간 내 세제혜택 유지"…구제 방안 마련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류호정 '원피스 등원', 여의도 화두로 등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