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그린스펀 "미 경기 하강 일시적"

기사입력 2006-11-07 11:52 l 최종수정 2006-11-07 19:38

최근의 미국의 경기 하강 논란과 관련해 앨런 그린스펀 전 FRB의장이 일시적 현상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럽은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을 또 상향 조정했습니다.
정성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 미국의 경기 하강과 관련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앨런 그린스펀 전 FRB의장이 낙관론쪽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그린스펀 전 의장은 워싱턴의 한 회의에서 미국 경제가 중대한 둔화의 시기를 겪고 있지만 이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린스펀 전 의장은 부동산 경기 냉각이 조금 더 지속되겠지만 최악의 국면은 벗어나 경제성장을 저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각종 경제지표들로 볼 때 침체국면이 시작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EU는 올해와 내년 경제 성장 전망치를 또 다시 상향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올해 유럽의 성장률이 2.6%로 2000년이래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고 내년도 2.1%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mbn뉴스 정성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