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분양원가 공개방침 지난 7월 결정"

기사입력 2006-09-30 07:47 l 최종수정 2006-09-30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문수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은 분양원가 공개방침이 이미 지난 7월에 결론을 내리고 대통령에게 보고된 사안이었다며 노무현 대통령의 방향 선회가 갑작스런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정 보좌관은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한국경제설명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나 8.31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부터 분양원가 공개를 내부적으로 검토해오다 지난 7월에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분양원가 공개가 100% 장점만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시행 여부는 수요공급과 가격형성 상황을 종합 고려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광주 참사 뒤 가려진 '철거왕'…자회사 쪼개 '공사 독식' 의혹
  • 대구서 얀센 접종 30대 남성 사흘 만에 '의문의 사망'
  • [뉴스추적] 따릉이 타고 출근한 30대 당대표…대권 주자 움직임 본격화
  • 경찰, 말다툼 도중 흉기로 남편 살해한 50대 아내 체포
  • 단백질에 꽂혔다…3000억 시장에 줄줄이 출사표
  • 6살·1살 딸 살해 후 가방에 넣어 바다에 유기한 아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