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성폭행 피해女 끝내 자살, '가해자와 결혼강요'

기사입력 2012-12-29 10:04 l 최종수정 2012-12-29 10:08


인도에서 집단 성폭행을 당한 10대 여성이 한 달 만에 자살했습니다. 성폭행 수사 과정에서 경찰이 피해 여성에게 합의하거나 가해자 중 한 명과 결혼하라고 강요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28일 AFP 통신은 인도 펀자브에서 지난달 13일 집단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습니다.

이 통신은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한 뒤 경찰에 신고했지만, 담당 경찰이 사건을 무마하려고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피해자의 자매는 방송에 출연해 경찰이 "합의금을 받고 사건을 끝내라", "가해자 중 한 명과 결혼해라" 등 '황당한' 요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신적 고통을 받던

피해자는 결국 26일 자살했고, 이때까지 단 한명의 가해자도 체포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16일엔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20대 여대생이 버스에 탔다 집단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도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인도 전역에서 항의 시위를 촉발시켰습니다.

이 여성은 쇠막대기로 맞아 내장이 손상되는 피해를 입어 싱가포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29일 사망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