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종군위안부 결의안 상정

기사입력 2006-09-13 10:07 l 최종수정 2006-09-13 13:17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종군위안부 동원 관련 결의안이 미국 의회에 처음으로 상정돼 심의에 들어갑니다.
결의안은 일본 정부에 대해 종군위안부 동원사실과 책임을 인정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김희경 기자입니다.



미국 하원 국제관계위원회는 현지시간으로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일본의 종군위안부 동원 관련 결의안을 상정해 심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2001년과 2005년에도 위안부 관련 결의안이 미 의회에 제출됐었지만 일본 측의 로비로 번번히 상정에 실패했습니다.

결의안은 일본 정부에 대해 종군위안부 동원 사실과 책임을 인정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할 것과, 이 문제가 반인권적 문제임을 현재와 미래 세대에게 교육할 것, 그리고 유엔과 국제 앰네스티 위안부 권고안을 이행할 것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번 결의안에는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소속 의원 11명을 비롯해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미 하원 의원 50여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져 채택 여부가 주목됩니다.

한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는 북한에 미사일과 핵 등 대량살상무기 관련 물자나 기술을 거래하는 기업과 개인을 제재할 수 있는 북한비확산법안을 상정해 심의에 들어갑니다.

북한비확산법안은 이미 지난 7월 만장일치로 채택됐고, 하원에서도 통과되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안 채택에 따른 미국의 첫번째 입법조치가 됩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