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 미국 대북 제재 '제동'

기사입력 2006-09-06 09:32 l 최종수정 2006-09-06 13:21

중국이 북한과 이란에 대한 미국의 제재 움직임에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미국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후속 조치로 대북 경제제재를 이번달 중에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희경 기자입니다.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는 로이터 통신과의 회견을 통해 핵 개발 문제를 갖고 일부 국가들이 북한과 이란을 제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신중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우리는 평화와 친구, 시간이 필요하다며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과 이란에 대한 제재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대북 금융제재에 협조하던 중국이 이런 발언을 내놓음에 따라 중국을 설득하려는 미국의 움직임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미국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후속 조치로 대북 경제제재를 더욱 강화할 뜻임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이달중으로 발표될 것으로 보이는 대북 경제제재는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했던 대북 결의안을 성실하게 이행하도록 압박하는 차원에서 마련되고 있습니다.

워싱턴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독자적인 대북 경제제재 방안을 이달 하순에 발표한 뒤 주변국들의 동참을 요청한다는 방침입니다.

미국의 추가 경제제재는 제네바 합의에 따라 1995년 해제했던 제재들과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유예 대가로 2000년 해제했던 제재들을 원상복귀시키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