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그리스 국민투표에 분노한 유럽…"구제금융 중단"

기사입력 2011-11-03 11:19 l 최종수정 2011-11-03 12: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유럽 위기 확산 우려를 불러일으킨 그리스가 유로존의 구제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리스의 고집에 유럽연합은 구제금융 지원을 잠정 중단한다는 초강수를 뒀습니다.
박문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그리스의 파판드레우 총리가 독일과 프랑스 정상, 트로이카 수뇌부와의 긴급 회동을 위해 G20 정상회담 하루 전 프랑스에 도착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메르켈 독일 총리와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국민투표에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내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그리스는 결국 다음 달 4일에 국민투표를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파판드레우 / 그리스 총리
- "긴축 이행은 힘들기 때문에 폭넓은 합의가 필요합니다. 저는 그리스인들이 유로존의 강한 동반자로 남기를 원한다고 믿습니다."

유럽연합은 이번 달로 예정된 구제금융 6차분 80억 유로의 집행을 국민투표 때까지 보류하겠다면서 그리스를 강하게 압박했습니다.

▶ 인터뷰 : 메르켈 / 독일 총리
- "그리스의 일방적인 결정이 상황을 변화시켰습니다. 그리스가 유로존이 합의한 구제안을 받아들일 때까지 구제금융 6차분을 집행할 수 없습니다."

독일과 프랑스 정상은 그리스의 국민투표가 사실상 유로존 잔류 여부를 묻는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그리스를 몰아세웠습니다.

▶ 인터뷰 : 사르코지 / 프랑스 대통령
- "그리스는 유로존에 남기를 원합니까? 우리는 그러길 바랍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리스인들의 결정에 달렸습니다."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시나리오 역시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에서 그리스가 국민투표를 고집할 것인지 주목됩니다.

이에 앞서 국내에서도 지지를 잃은 파판드레우 내각이 내일(4일)로 예정된 신임투표에서 살아남을지도 확실치 않습니다.

MBN뉴스 박문영입니다. [ mypark@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대장동 의혹에 고소고발 쇄도…서울중앙지검, 본격 수사
  • [속보] 김여정 "공정성·존중 유지되면 남북정상회담 논의할 수도"
  • 고향 '전남 첫승' 거머쥔 이낙연…"희망의 불씨 발견"
  • 노래주점 찾아와 흉기 휘둘러 10대 숨져…암초에 걸린 선박 구조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오징어게임' 선풍적 인기에 457번 참가자 등장 "누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