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대지진] 일본 후쿠시마 여진 '계속'…6.3 지진 발생

기사입력 2011-04-12 15:57 l 최종수정 2011-04-12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본 후쿠시마에서 6.3의 강진이 발생하는 등 여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제(11일) 오후 규모 7의 강진 이후 30차례가 넘는 여진이 이어지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성일 기자


【 기자 】
일본 열도는 오늘(12일)도 여러 차례 흔들렸습니다.

오전에는 나가노현 북부 지역에서 규모 5.0, 지바현에서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후쿠시마와는 모두 거리가 있는 지역이어서 원전은 이상이 없었지만, 도쿄의 지하철은 한때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오후에는 후쿠시마현 하마도리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오후 강진으로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와 이바라키현 등지에서 진도 6 이상의 강한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또 200㎞가량 떨어진 도쿄 시내에서도 진도 3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도쿄전력은 지진 직후 후쿠시마 원전에서 작업 중이던 인력을 대피시켰는데, 다행히 원전의 추가피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강력한 여진은 어제(11일)부터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 최초 지진 발생부터 3시간여 동안 후쿠시마에서는 규모 5.5∼6의 강진이 3차례나 이어졌습니다.

규모 1∼4의 지진까지 합하면 오늘(12일) 새벽까지 30여 차례 지진이 발생해 가뜩이나 힘겨운 일본 국민을 지치게 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성일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이강인 선발 출전…조규성 '원톱'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