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미래에셋대우, 2분기 순이익 1571억원…전년比 4.0%↓

기사입력 2018-08-08 15:51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분기 연결 순이익이 1571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0% 감소했다고 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4조721억원, 2130억원으로 각각 90.6%, 21.8% 늘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액 7조4597억원, 영업이익 4276억원, 순이익 3578억원으로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는 2분기 호실적 요인으로 ▲자기자본을 활용한 투자금융(IB) ▲트레이딩(고유투자 포함) ▲이자손익(배당 포함) 부문의 성과를 들었다. 3개 부문의 2분기 순영업수익은 별도 기준 303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7.8% 증가했다.
부문별로 IB부문은 1011억원으로 분기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전 분기 대비 75.5% 증가한 수치로 홍콩 더센터 빌딩, 미국 가스복합발전소, 호주 석탄터미널 등 대규모 투자 딜이 진행되면서 그에 따른 수수료 수입 및 투자포지션 확대에 따른 캐리(carry)수익이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트레이딩 부문은 2분기 803억원의 순영업수익을 기록해 전 분기 대비 52.6% 증가했다. 채권 운용에서 선제적 포트폴리오 조정으로 양호한 성과를 실현했고 고유투자 부분에서는 상반기 진행된 대규모 투자 딜 및 4차산업과 연관된 국내외 신성장기업에 주로 투자해 향후 투자수익들이 반영, 수익 비중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자손익(배당포함) 부문도 2분기 1216억원의 순영업수익을 거둬 전 분기 대비 10.9% 증가했다. 특히 해외부문의 경우 2분기 136억원의 세전순이익을 기록해 상반기 합계 512억원으로 전체 세전순이익에서 11.8%의 비중을 차지했다. 런던, 인도, LA법인이 투자 포트폴리오를 새롭게 구성해 그에 따른 수익이 발생하기 시작했고 브라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나머지 해외법인들도 현지 로컬종합증권사로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어 하반기 수익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글로벌 비즈니스 관련 수익이 회사 전체적으로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관련 투자·수수료·해외법인 수익이 회사 전체 순영업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9% 에서 올 상반기에는 27%까지 확대됐다. 미래에셋대우는 IB·고유투자는 물론 트레이딩·리테일 등 전 부문에서 글로벌 수익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밖에 자기자본을 활용한 투자성수익 증가와 해외부문 수익비중의 지속적 확대가 상반기 최대실적에 주효했다고 자평했다. 수익증가는 다시 투자역량의 확대로 이어져 대규모 IB딜과 투자 규모가 늘어나고 이에 따른 수익이

증대되는 '투자의 선순환 구조'가 작동하기 시작했다는 평가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투자의 선순환 구조 효과가 올해 하반기에 더 크게 속도감을 갖고 나타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세전 순이익 1조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