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한국씨티銀, 온라인 씨티 프라이어리티 신규고객 대상 이벤트 실시

기사입력 2018-04-13 13:38


[사진제공 = 씨티은행]
↑ [사진제공 = 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온라인 채널로 씨티 프라이어리티(Citi Priority) 등급이 되는 첫 거래 고객이 마스터 국제체크카드를 처음으로 발급 받고 일정액 이상 사용하면 5만원 씩 2회, 총 10만원의 캐시백 혜택을 주는 이벤트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씨티 프라이어리티 등급은 총 수신잔액이 5000만원 이상인 고객을 말한다. 총 수신잔액이란 예금주 본인 명의로 한국씨티은행에 가입한 예금, 적금, 신탁, 펀드, 보험 상품 원금의 총 잔액을 말한다.
이번 이벤트는 한국씨티은행 첫 거래 고객만을 대상으로 한다. 첫 거래 고객이란 3월 30일을 기준으로 한국씨티은행과 거래가 전혀 없었던 고객과 거래가 있었어도 예금, 적금, 신탁, 펀드, 보험 상품 원금의 총 잔액이 1000만원 미만이었던 고객이다.
금액기준에 맞더라도 씨티골드 연결고객으로 등록되어 있는 고객들은 이벤트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이번 이벤트는 마스터 국제체크카드의 최초발급 고객만을 대상으로 하므로, 기존에 마스터 브랜딩의 씨티은행 체크카드를 보유하고 있었던 고객은 사용액 조건을 충족해도 이벤트 대상에서 제외된다.
비자 혹은 비씨 사를 통해 발급된 한국씨티은행 체크카드만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첫 거래 고객 조건을 충족하는 고객이라면, 기간 중 마스터(Master) 체크카드를 새로이 발급받아 10만원 이상 사용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대상 고객이 4월 중 인터넷과 모바일 뱅킹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수신상품이나 투자상품을 신규 개설해 4월말까지 씨티 프라이어리티 등급을 유지하고 4월 중 신규발급한 마스터 체크카드를 5월 말까지 10만원 이상 사용하면 5만원의 캐시백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해당 고객이 6월 말까지 씨티 프라이어리티

등급을 계속 유지하면서 6월 한 달 동안에도 마스터 체크카드를 10만원 이상 사용하면 추가로 5만원의 캐시백 혜택을 준다.
그리고 이벤트 기간인 오는 6월말까지 국제체크카드를 온라인으로 신청하는 모든 고객에게 영업점 신청 시 부과되는 발급 수수료 5만원을 면제해준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