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코스피, 브렉시트 우려 속 보합권 흐름…롯데그룹株 약세 지속

기사입력 2016-06-14 09:32

코스피, 브렉시트 우려 속 보합권 흐름…롯데그룹株 약세 지속

코스피/사진=연합뉴스
↑ 코스피/사진=연합뉴스


코스피는 14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우려가 투자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는 가운데 보합권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날 오전 9시10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78포인트(0.09%) 오른 1,980.84를 나타냈습니다.

지수는 2.26포인트(0.11%) 내린 1,976.80으로 출발한 뒤 외국인의 '팔자'와 기관의 '사자' 속에서 보합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던 코스피는 전날 2% 가까이 하락하며 1,970선까지 주저앉았습니다.

오는 23일 예정된 브렉시트 관련 국민투표 등 글로벌 이벤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재부각되며 증시 변동성이 확대된 모습입니다.

윤영교 LIG투자증권 연구원은 "브렉시트는 가능성이 작지만, 일단 현실화되면 글로벌 금융시장에 극도의 혼란을 가져올 수 있는 변수"라며 "영국 국민투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시장 변동성의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주 예정된 중국 A주의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 지수 편입 여부 결정(15일)과 미국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14∼15일) 등 이벤트도 시장 전반에 경계감을 확산시키고 있습니다.

다만 전날 큰 낙폭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습니다.

전날의 변동성이 투자심리에 의한 과도한 반응이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펀더멘털(기초여건) 리스크(위험)로 비화하는 것이 아니라면 심리적인 파장은 곧 만회될 것"이라며 "맹목적 비관론이나 막연한 낙관론에 함몰되기보다 흔들림 이후의 시장 변화와 관련한 투자 기회를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73억원어치를 팔고 있습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31억원어치, 18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를 방어하고 있습니다.

비자금 조성 혐의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를 받는 롯데그룹주가 연일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롯데쇼핑[023530](-1.18%), 롯데제과[004990](-1.27%), 롯데칠성[005300](-0.92%), 롯데관광개발[032350](-0.81%), 롯데하이마트[071840](-1.23%) 등이 일제히 내림세를 탔습니다.

제일기획[030000]은 매각 협상 결렬로 불확실성

이 해소되면서 5.57% 상승하고 있습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2포인트(0.22%) 상승한 697.13을 나타냈습니다.

지수는 2.01포인트(0.29%) 내린 693.60으로 출발한 뒤 보합 흐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레드로버[060300]가 대규모 유상증자 소식에 13.72% 급락 중입니다.

[MBN 뉴스센터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