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우리나라 부모들 “자녀 결혼자금 지원에 노후자금 55% 소진”

기사입력 2016-05-12 11:09


우리나라 부모들이 노후자금의 55%를 자녀 결혼자금 지원에 소진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자녀 결혼자금 지원을 위해 빚을 내는 경우도 12%에 달했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는 12일 ‘부모-성인자녀 세대의 결혼비용 지출 및 지원 실태와 인식’ 수준을 조사한 ‘자녀의 결혼, 부모의 노후’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부모 4명 중 3명(75%)이 자녀 결혼자금 지원이 노후 생활에 무리가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최근 5년내 자녀가 결혼한 부모세대는 노후자금의 55%를 자녀 결혼지원으로 소진했다. 자녀 결혼지원에는 평균 1억3000만원을 지출했다.
또 부모 10명 중 1명 이상(12%)은 자녀 결혼자금 지원을 위해 빚을 냈으며, 미혼자녀를 둔 부모도 23%가 ‘필요하다면 빚을 내서라도 자녀 결혼자금을 도와줄 것’으로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성인자녀세대(25세 이상, 최근 5년내 결혼 또는 미혼)와 부모세대(50세 이상, 최근 5년내 자녀 결

혼 또는 미혼 자녀 있음) 총 150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윤성은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책임연구원은 “50~60대 부모의 경우 과거에 비해 노후 기간이 2~3배 연장될 것이 예상되는 만큼 자녀 결혼비용 지원과 규모에 대해 신중하게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