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솔브레인, 실적 개선 기대감에 목표가↑”

기사입력 2015-01-06 0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교보증권이 올해 솔브레인의 수익성 회복이 기대된다며 목표가를 기존 3만7000원에서 4만1000원으로 높였다.
최지수 연구원은 6일 "솔브레인은 지난해 삼성전자 모바일 기기 판매 부진에 따른 SDC 아몰레드 라인 가동 차질로 씬글라스(Thin Glass) 매출이 절반 이상 감소하는 등 주요 수익원이 부진했다”며 "그러나 올해부터는 삼성전자의 전략 변화 및 주요 중국업체들의 아몰레드 패널 채택으로 외형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교보증권은 SDC라인 가동율이 상승해 씬글라스 부문만 회복되도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 연구원은 "보급형 스마트폰인 갤럭시A, E 시리즈가 본격 출시하면 SDC 라인 가동율 상승으로 씬글라스 부문 흑자전환이 기대된다”며 "독점 공급 중인 삼성전자 라인의 정상 가동이 기대되고 추가 투자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밝혔다.

그는 솔브레인의 반도체 모멘텀 가시화 및 아몰레드 씬글라스 부진 완화에 따른 실적 개선을 반영해 목표가를 기존 대비 10.8% 상향했다. 이는 올해 예상 주당순이익(EPS)을 기준으로 과거 4개년 최상단 평균 주가수익비율(PER) 13.6배를 적용한 값이다.
[매경닷컴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발견…"활동 멤버 추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2008 금융위기 예측' 루비니 교수... "오늘날 상황 2차세계대전 이전과 비슷"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