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포르투갈銀 사태로 흔들리는 유럽펀드

기사입력 2014-07-27 17:03

해외 펀드 가운데 올 들어 가장 많은 투자자금을 끌어모았던 유럽 펀드가 최근 포르투갈 은행 '방코에스피리토산토(BES)' 사태로 조정을 겪으면서 시장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27일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 유럽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2.46%, 신흥 유럽주식형 펀드는 -3.53%로 해외주식형 가운데 가장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해외주식형 펀드가 글로벌 경기 회복 전망에 힘입어 평균 4.07% 수익을 낸 것과 대조적이다.
이번 조정으로 유럽주식형과 신흥 유럽주식형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각각 3.09%, -7.53%까지 미끄러졌다.
프랭클린템플턴자산운용의 '템플턴유로피언증권자(주식)Class A' 펀드는 지난 한 달간 -3.10%, 3개월간 -1.03%의 수익률을 기록해 유럽 펀드 중 가장 부진했다. 'KB스타유로인덱스증권자(주식-파생형)A'와 '우리유럽배당증권 1[주식]Class A1'도 각각 2.57%, 2.56% 투자 손실을 기록했다. '도이치DWS유럽증권자(주식)Class C-I'와 '이스트스프링유러피언리더스증권자[주식]클래스C' 수익률도 -2%대다.
신흥 유럽주식형의 경우 성적 부진이 더욱 두드러진다. '우리Eastern Europe증권 1[주식]Class C3' '하나UBS Eastern Europe증권자 1[주식]Class CE' '알리안츠GI동유럽증권자[주식](C/C 5)' 모두 투자손실률이 3%를 넘어섰다.
유럽 펀드들은 상반기 수익률이 선방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독일 등 주요 국가의 경기 회복세가 시장 기대치에 못 미치는 가운데 포르투갈 최대 상업은행인 BES 사태로 남유럽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까지 겹치면서 최근 조정을 겪고 있다.
전문가들은 포르투갈 BES 사태가 개별 기업 리스크일 뿐 금융 시스템이나 재정건전성 관련 문

제가 아닌 만큼 유럽 전체로 전이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신환종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큰 폭의 조정에 따른 단기 반등은 있을 수 있으나 유럽 전반의 회복, 특히 은행 섹터에 대한 의구심이 잦아들기 전까지 투자심리 회복에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혜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