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메리츠화재, 아픈 어린이들 위해 나눔펀드 기금 전달

기사입력 2014-02-19 11:23


18일 메리츠화재 윤덕제 인사총무본부장(왼쪽)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윤후상 이사(위), 한국심장재단 조범구 이사(아래)가 나눔펀드 후원금을 전달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 18일 메리츠화재 윤덕제 인사총무본부장(왼쪽)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윤후상 이사(위), 한국심장재단 조범구 이사(아래)가 나눔펀드 후원금을 전달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메리츠화재는 임직원 급여 우수리 기부금과 매칭그랜트 회사 지원금을 더해 마련한 나눔펀드 기금으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한국심장재단에 각각 5700만원씩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메리츠화재는 앞서 18일 윤덕제 인사총무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한국심장재단을 찾아 나눔펀드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기금은 지난 1년간 임직원이 천원 단위 우수리 급여를 모은 기부금에 메리츠화재가 같은 금액을 더해 조성됐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서는 기부금을 통해 소아암 어린이의 직간접 치료비를 비롯해 학습 지원 및 어린이날 프로그램 행사 지원 등의 후원 비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한국심장재단은 형편이 어려워 치료받지 못하는 심장질환 어린이들에게 심장이식, 골수이식, 콩팥이식 등 진료비 및 수술비를 지원하고 있다.
메리츠화재는 2008년부터 지속적으로 매년 소아암 어린이와 저소득 심장병 환아 치료비 지원을 위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한국심장재단에 나눔펀드를 기부하고 있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메리츠화재 윤덕제 본부장은 "임직원과 회사의 뜻을 모아 마련된 기부금이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기쁨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메리츠화재는 우리나라의 아픈 어린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나눔펀드 기부를 지속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매경닷컴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