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다우지수, 나흘째 최고치 경신

기사입력 2006-11-18 07:37 l 최종수정 2006-11-18 09:02

미 다우지수가 나흘 연속 사상 최고치 경신을 이어갔습니다.
대형주 위주의 S&P500지수도 6년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라호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유가의 계속된 하락세에 힘입어 미국 증시가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36포인트 오른 만 2342를 기록했습니다.

엿새 연속 상승이자 나흘째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입니다.

대형주 위주의 S&P500지수도 6년여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S&P500지수는 1.4포인트 오른 1401.2로 마감했습니다.

하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2포인트 하락한 2445.8을 나타냈습니다.

오늘 뉴욕증시에서는 실망스런 주택경기지표가 발표됐습니다.

10월 주택착공 실적이 9월에 비해 14%나 급감해 6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주택착공 허가건수도 7년만에 최대 하락폭을 나타냈습니다.

그러나 국제유가는 내림세를 이어갔습니다.

전날에 4.5%나 급락했던 서부텍사스 중질유는 45센트 떨어진 배럴당 55.81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6월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습니다.

mbn뉴스 라호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