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올림픽 결산] 대한민국 감동의 17일

기사입력 2010-03-02 06:20 l 최종수정 2010-03-02 08:21

【 앵커멘트 】
지난 17일 동안 올림픽이 있어 행복했습니다.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선 우리 선수들과 힘차게 휘날리는 태극기를 보며 전 국민은 감동했습니다.
전광열 기자가 영광의 순간을 돌아봤습니다.


【 기자 】
영광의 서곡은 설날 아침에 울렸습니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종목을 바꾼 지 7개월밖에 안 된 이승훈이 5,000m에서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깜짝 메달'은 몇 시간 뒤 또 나왔습니다.

쇼트트랙대표팀 이정수가 이호석과 성시백 등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1,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기적은 16일부터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모태범이 16일 남자 500m에서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이상화는 그 다음 날 여자 500m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미국, 독일, 러시아 등 빙속 강국도 이루지 못한 올림픽 남녀 500m 동반 석권의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모태범은 18일 남자 1,000m에서 금메달만큼 값진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최고의 설날 선물을 전 국민에 안겼던 이정수는 21일 남자 1,000m에서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김연아가 여자 피겨 쇼트프로그램에서 여신의 연기를 뽐냈던 24일, 스피드스케이팅 5,000m 은메달리스트 이승훈은 10,000m에서 금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김연아가 26일 프리스케이팅과 총점에서도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건 순간 밴쿠버 영광의 드라마는 그 절정의 순간을 맞았습니다.

MBN뉴스 전광열입니다. < revelge@mk.co.kr >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