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쇼트트랙 어제 '골든 데이' 무산

기사입력 2010-02-28 06:30 l 최종수정 2010-02-28 14:20

'골든 데이'라고 여겨졌던 어제(27일)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3개를 노렸지만 아쉽게 실패했습니다.
금메달이 유력했던 남자 5,000m 계주는 터치 과정에서 잇따른 실

수를 범하며 4위까지 처졌지만 곽윤기의 막판 스퍼트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남자 500m에서는 1등으로 달리던 성시백이 결승선 바로 앞에서 미끄러지며 안타깝게 은메달에 머물었습니다.
여자 1,000m에서는 박승희가 중국 선수들의 틈바구니에서 값진 동메달을 추가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