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메시, 이적 후 '첫 멀티 골'…살라, 구단 최초 '9경기 연속골'

기사입력 2021-10-20 20:30 l 최종수정 2021-10-20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MBN
↑ 사진 = MBN

【 앵커멘트 】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축구의 신' 메시가 멀티골을 작렬하고 살라는 9경기 연속골을 기록했습니다.
두 게임 모두 축구에서 가장 재밌다는 3대2 점수도 연출했는데요.
최형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기자 】
파리 생제르맹이 연달아 두 골을 내주고 패배 위기에 몰리자 승부사 메시의 번뜩이는 활약이 시작됩니다.

역습 기회에서 음바페의 패스를 받자 지체없이 왼발 슛으로 동점골.

한 골 더 넣을 수 있다는 듯 세리머니도 하지 않고 공을 들고 재빨리 하프라인으로 이동한 메시는 7분 뒤 음바페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결승골로 연결합니다.

골키퍼의 허를 찌르며 골대 한가운데로 킥을 성공.

공 밑을 툭 찍어 차는 이른바 파넨카킥을 넣고는 그제서야 세리머니를 펼치며 동료들과 기쁨을 만끽합니다.

이적 두 달 만에 첫 멀티골을 기록한 메시와 모든 골에 관여한 음바페 덕에 파리 생제르맹은 짜릿한 역전승으로 조 선두를 지켰습니다.

리버풀의 살라가 잇따라 기회를 엿보다 때린 회심의 슛이 수비수를 맞고 득점으로 연결됩니다.

살라는 이 골로 129년 구단 역

사 최초로 '9경기 연속 득점자'로 이름을 올립니다.

페널티킥까지 성공한 살라는 리버풀의 '전설' 제라드를 넘어 구단의 챔피언스리그 최다 득점자가 됐습니다.

살라의 맹활약에 힘입어 리버풀도 3대2 역전승을 거두고 조 선두를 달렸습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choibro@mbn.co.kr ]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4년 전 치료 마음에 안 들어"…임신 중인 치과 원장 폭행
  • [대선 2022] 법원, 양자 TV토론 내일 결정…"2007년엔 막아" 신경전
  • 솔로몬저축은행 前회장, 고리대금·폭행 혐의 수사 착수
  • 김건희 "난 밥 안 하고 남편이 다 해"…진중권 "험담이냐 미담이냐"
  • 진중권 정의당 복당에 "윤석열 선거운동원과 다름 없어"
  • '42kg' 노인 갈비뼈 부러뜨린 보호센터 직원, 과태료 150만 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