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황희찬, 복귀전서 그라운드 '정복'…라이프치히, 아우크스 2-0 완파

기사입력 2020-10-18 09:40 l 최종수정 2020-10-25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희찬(24)이 부상을 떨쳐내고 3주 만에 그라운드로 복귀한 독일 프로축구 라이프치히가 아우크스부르크를 완파했습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임풀스 아레나에서 끝난 2020-2021 분데스리가 4라운드 아우크스부르크와 원정 경기에서 라이프치히가 2-0으로 앞선 후반 34분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습니다.

지난달 26일 2라운드 레버쿠젠전 뒤 엉덩이에 통증을 느껴 3라운드 샬케전에선 벤치에만 앉았던 황희찬은 A매치 기간을 지나 약 3주 만에 실전을 소화했습니다.

오른쪽 2선 공격수로 나서 활발하게 움직이던 황희찬은 후반 48분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맞춰 리그 첫 공격포인트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습니다.

2-0으로 이긴 라이프치히는 리그에서 개막 4경기 무패(3승 1패), 2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에 자리했습니다.


라이프치히가 전반 45분 앙헬리뇨의 골로 먼저 앞서나갔습니다.

다니 올모가 골 지역 오른쪽을 파고들다 띄워준 공을 반대편에

서 도사리던 앙헬리뇨가 문전으로 달려들며 머리를 갖다 대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라이프치히는 후반 21분 유수프 포울센의 그림 같은 발리 골로 한 점 더 달아났습니다.

포울센은 교체 투입되고서 1분도 지나지 않아 골 지역 왼쪽 각이 작은 지점에서 올모가 띄워준 패스를 골키퍼를 넘기는 왼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해 2-0을 만들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