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눈물과 분노 그리고 쓴웃음…팬 심금 울리는 선수들의 사연

김동환 기자l기사입력 2020-07-02 19:30 l 최종수정 2020-07-02 2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첫 완투승을 하고 펑펑 운 선수가 있습니다. 첫 안타를 치고 한숨 쉰 선수도 있습니다.
승부만큼 극적인 선수들의 안타깝고 황망한 사연을 김동환 기자가 소개합니다.


【 기자 】
삼성 외국인 투수 뷰캐넌은 어젯밤 인생 최고의 투구를 했습니다.

SK를 상대로 9이닝 1실점의 첫 완투승.

하지만 경기 후 뷰캐넌은 눈물을 흘리며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 인터뷰 : 뷰캐넌 / 삼성 투수
- "둘째를 임신 중인 아내의 몸에 문제가 생겨서 내일 미국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자가격리를 감수하며 최근 입국한 가족과의 재이별에 뷰캐넌은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뷰캐넌 / 삼성 투수
- "사랑해. 오늘은 당신을 위한 경기였어. 많이 그리울 거야."

뷰캐넌의 공을 받던 강민호는 울다 웃었습니다.

파울 타구에 급소를 맞아 고통스러워하다 모두가 자신을 주목하는 걸 알고는 민망함에 애써 미소 지었습니다.

팀 동료 김호재는 웃다가 울었습니다.

개막 두 달 만에 첫 안타를 때렸지만 욕심을 내다 2루에서 아웃된 겁니다.

뷰캐넌 못지않게 무실점 호투를 한 한화 장시환은 불펜의 난조로 승리를 날리자 쓴웃음을 지어 보였고,

키움 한현희는 1과 3분의 2이닝 만에 10점이나 내주고는 글러브에 화풀이했습니다.

치열한 승부 속 선수들은 공 하나하나에 저마다 사연을 쏟아냅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잔혹 살해
  • [단독] 또 "교도소 갈래"…코로나 생활고가 빚은 자폭 범죄
  •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고비는 넘겼지만
  • [단독]카카오페이서 잇따른 부정 결제…금감원 사실상 방치
  • 닷새째 중환자실서 의식불명…'인천 라면 화재' 형제 상태는?
  • 임상 2·3상 계획 승인 셀트리온 치료제 실제 접종은 언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