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하성 6번 3루수로 복귀…이지영 키움 이적 후 첫 2번 배치 [두산-키움]

기사입력 2020-07-01 16: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고척) 이상철 기자
발목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던 김하성(키움)이 7월의 시작과 함께 복귀했다. 그러나 6번타자다. 리드오프 서건창의 뒤를 받치는 건 이지영이다.
키움은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두산과 KBO리그 홈경기를 갖는다. 타순에 변화가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2번 지명타자 이지영이다.
이지영이 2018년 말 삼각 트레이드로 키움 유니폼을 입은 뒤 2번 타순에 배치된 건 처음이다. 이지영은 6월 30일 현재 타율 0.301 28안타 19타점 9득점 OPS 0.741을 기록하고 있다.
이지영은 1일 고척 두산베어스전에서 키움히어로즈 이적 후 처음으로 2번타자로 뛴다. 사진=김재현 기자
↑ 이지영은 1일 고척 두산베어스전에서 키움히어로즈 이적 후 처음으로 2번타자로 뛴다. 사진=김재현 기자

손혁 감독은 “몇 가지 이유가 있다. 먼저 이지영이 (오늘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를 상대로 성적이 괜찮았다. 다른 하나는 휴식을 취하고 돌아온 김하성이 좀 더 편하게 치라는 의미다. 수비 부담도 덜기 위해 3루수로 뛴다 ”라고 설명했다.
김하성은 6월 27일 고척 KIA전에서 5회 타격 도중 발목 통증을 호소했다. 하루 뒤 부상자 명단에 오른 그는 2경기에 결장했다.
손 감독은 “강병식 타격코치와 논의한 끝에 결정한 것이다. 난 잘 들어주는 편이어서 코치가 적극적으

로 의견을 내는 건 좋아한다. 그래야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거다”라고 말했다.
■키움의 1일 고척 두산전 라인업
서건창(2루수)-이지영(지명타자)-이정후(우익수)-박병호(1루수)-박동원(포수)-김하성(3루수)-김혜성(유격수)-허정협(좌익수)-박준태(중견수)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광주 참사 뒤 가려진 '철거왕'…자회사 쪼개 '공사 독식' 의혹
  • 대구서 얀센 접종 30대 남성 사흘 만에 '의문의 사망'
  • [뉴스추적] 따릉이 타고 출근한 30대 당대표…대권 주자 움직임 본격화
  • 경찰, 말다툼 도중 흉기로 남편 살해한 50대 아내 체포
  • 단백질에 꽂혔다…3000억 시장에 줄줄이 출사표
  • 6살·1살 딸 살해 후 가방에 넣어 바다에 유기한 아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