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신다인 KLPGA점프투어에서 프로데뷔승

기사입력 2020-07-01 07:20 l 최종수정 2020-07-01 0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충청남도 부여군 백제 컨트리클럽(파72·6264야드)&
1라운드에서 노보기 플레이를 펼치며 중간합계 6언더파 66타 단독 1위를 기록한 신다인은 최종라운드에서도 거침이 없었다. 전반에만 보기없이 버디 4개를 추가하며 경쟁자들을 따돌렸고, 10번홀에서 버디 1개를 추가해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66-67)의 성적으로 생애 첫 우승을 이뤄냈다.
신다인은 “지난해 프로 턴을 하고나서 성적이 좋지 않아 너무 힘들었는데, 이렇게 우승이라는 행운이 찾아와서 기분이 너무 좋다. 가장 먼저 부모님에게 감사드리고, 이렇게 멋진 대회를 열어 주신 볼빅과 백제 컨트리클럽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또 작년에 티샷 미스가 많아서 고생했는데 개선할 수 있었다. 프로님께도 감사드린다. 오늘 비가 내려서 땅이 질퍽거리고, 거리가 많이 나오지 않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반 클럽 정도 더 길게 잡으면서 거리감을 맞췄는데, 다행히 샷감이 안정적이었고, 6~7m 퍼트감도 매우 좋아서 우승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제공
↑ 사진=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제공
초등학교 3학년 때 방과 후 프로그램으로 골프를 처음 접한 신다인은 당시 지도교사 추천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2016년에는 국가 상비군과 국가대표로 활동했으며 강민구배 제40회 한국여자아마추어선수권대회와 제45회 전국소년체전을 제패하며 잠재력을 드러냈다.
항상 자신감이 넘치는 장하나(28·비씨카드)를 본받고 싶다고 밝힌 신다인은 “이번 우승을 발판으로 드림투어를 거쳐 정규투어까지 진출하는 것이 시즌 목표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꿈이 있는데, 이를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열심히 나아가겠다”라며 향후 목표를 말했다.
주애린(25)과 홍정민(18·CJ오쇼핑)은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해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고,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

7타 공동 2위를 기록했던 이수정B(20)는 최종라운드에서 5타를 잃으며 공동 33위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볼빅과 백제 컨트리클럽이 주최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7월7일 오후 8시부터 녹화 중계된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