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연경 "도쿄올림픽 연기, 당연한 결정…2021년 대회 준비"

기사입력 2020-03-25 09:54 l 최종수정 2020-04-01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32살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도쿄올림픽 연기 소식을 담담하게 받아들였습니다.

김연경은 오늘(25일) 소속사 라이언앳을 통해 "도쿄올림픽이 연기될 것이라고 예상은 했지만, 실제로 연기 소식을 들으니 당혹스럽긴 하다"며 "그러나 현재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상적인 활동이 어렵다. (도쿄올림픽 연기는) 당연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어제(24일) 전화 통화로 올해 7월 24일에 개막할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을 내년으로 미루기로 합의했습니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대표팀 주장 김연경은 복근 부상을 참고 도쿄올림픽 아시아 대륙예선을 치렀습니다. 연봉 삭감까지 감수한 '부상 투혼'이었습니다.

그만큼 김연경은 올림픽 메달을 열망합니다.

김연경은 2012년 런던올림픽 3·4위 결정전에서 일본에 패해 시상대에 서지 못한 쓰린 기억을 가지고 있습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도 출전했지만, 8강에 머물렀습

니다.

도쿄올림픽은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입니다.

그는 "2020년 올림픽만 바라보고 지금껏 달려왔다. 꿈의 무대가 눈앞에 있었는데 연기되면서 우리 선수들도 다시 힘든 과정을 거쳐야 하니 어려운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미 연기가 발표됐으니, 잘 버티고 준비해서 2021 도쿄올림픽을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수도권 '2+α' 격상…무엇이 달라지나
  • [뉴스추적] '운명의 1주일' 맞은 윤석열 고비 넘을까
  • 미 코로나19 환자 20만 명 넘어 또 최대치…일, 중증환자 급증
  • [종합뉴스 단신] 나경원 '지인 자녀 부정채용' 고발사건 무혐의로 종결
  • '칼치기' 가해자 금고 1년…사지마비 여고생 가족 "엄벌" 호소
  • 당정청, 3차 재난지원금 논의…선별지급 유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