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남자농구도 시즌 끝…프로야구 개막은 4월 20일 이후

전남주 기자l기사입력 2020-03-24 19:31 l 최종수정 2020-03-24 2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남자 프로농구도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남은 일정을 치르지 않고 시즌을 끝내기로 해 겨울 스포츠가 모두 막을 내렸습니다.
개막 시기를 두고 고민을 하던 프로야구는 4월 20일 이후로 출발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여자프로농구와 남녀배구에 이어 남자프로농구도 시즌 조기 종료를 결정했습니다.

이로써 겨울 프로스포츠의 두 축인 농구와 배구가 코로나19로 막을 내렸습니다.

▶ 인터뷰 : 이인식 / KBL 사무총장
- "정부의 특단의 대책, (사회적 거리두기 같은) 시행들이 가장 큰 영향을 줬다고 볼 수 있죠. 특단의 대책에 동참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팀당 11경기 정도를 남겨뒀지만, 최종 순위는 승률이 같았던 원주 DB와 서울 SK가 공동 1등으로 결론났습니다.

KBL은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우승 상금을 어려움에 처한 각 구단 협력업체 등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정규시즌 개막 시점을 논의했던 KBO도 정부 시책에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시즌 개막은 4월 20일 이후로 연기됐습니다.

다만, 자체 청백전 형식으로 진행되던 연습경기는 다음 달 7일부터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자체청백전에서도 수만 명의 팬이 생중계를 시청하는 등 야구경기에 목마른 팬들을 위해 KBO는 방송 생중계를 편성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취재 : 홍현의 정지훈 VJ
영상편집 : 이우주


기자 섬네일

전남주 기자

보도국 사회1부이메일 보내기
  • - 2009년 3월 입사
    - 현 교육부 서울시교육청 출입
    - 서울시청 고용노동부 등 출입
  • MBN 전남주 기자입니다. 오늘도 진실을 보고 듣기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수도권 '2+α' 격상…무엇이 달라지나
  • [뉴스추적] '운명의 1주일' 맞은 윤석열 고비 넘을까
  • 미 코로나19 환자 20만 명 넘어 또 최대치…일, 중증환자 급증
  • [종합뉴스 단신] 나경원 '지인 자녀 부정채용' 고발사건 무혐의로 종결
  • '칼치기' 가해자 금고 1년…사지마비 여고생 가족 "엄벌" 호소
  • 당정청, 3차 재난지원금 논의…선별지급 유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