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다저스발 빅딜’ LAD 벳츠-프라이스 품고, 마에다-버두고 보낸다

기사입력 2020-02-05 12:45 l 최종수정 2020-02-05 12: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LA다저스가 드디어 빅네임을 품었다. 무키 벳츠(28)와 데이빗 프라이스(35)가 다저스 유니폼을 입는다.
미국 ‘디어슬레틱’의 켄 로젠탈 기자는 5일(한국시간) 다저스와 보스턴, 미네소타가 벳츠와 프라이스가 포함된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다저스에서 떠나는 선수는 알렉스 버두고(24)와 마에다 겐타(32)다. 삼각 트레이드를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다저스 GET 무키 벳츠, 데이빗 프라이스 / 보스턴 GET 알렉스 버두고, 부르스데르 그라테롤 / 미네소타 GET 마에다 겐타
다저스가 삼각 트레이드를 실행했다. 프라이스와 벳츠를 동시에 품었다. 사진=AFPBBNews=News1
↑ 다저스가 삼각 트레이드를 실행했다. 프라이스와 벳츠를 동시에 품었다. 사진=AFPBBNews=News1
다저스가 얻은 벳츠는 지난 시즌 타율 0.295 29홈런 80타점 16도루를 기록했다. MVP급 선수지만 프리에이전트(FA)까지 1년을 남겨뒀다. 프라이스는 107⅓이닝 7승 5패 평균자책점(ERA) 4.28 성적을 거뒀다.
보스턴 유니폼을 입을 버두고는 106경기 타율 0.294 12홈런 44타점으로 성적을 남겼다. 그라테롤은 22세의 우완투수 유망주다. 2019년 미네소타 더블A-트리플A에서 61이닝 7승 평균자책점 ERA 1.92를 기록했고, 빅리그

에도 데뷔했다. MLB 성적은 9⅔이닝 1승 1패 ERA 4.66. MLB 전체 유망주 83위로도 이름을 올렸다.
마에다는 2019시즌 메이저리그(MLB) 153⅔이닝 10승 8패 3세이브 평균자책점(ERA) 4.04를 기록했다. 미네소타에서는 풀타임 선발이 예상된다. mungbean2@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추미애,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 즉각 거부
  • [단독] '가짜 무형문화재' 솔송주 5년 전 폭로 무마…"간판 떼고 입막음"
  • WHO, 코로나19 '공기 감염' 인정…미국은 탈퇴 공식 통보
  • [단독] 마스크 나무라자 난동 피운 승객…버스 정차 소동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