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미국 언론 “류현진 반등 가능성 충분”

기사입력 2019-09-04 14:37 l 최종수정 2019-09-04 14:47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LA다저스)은 5일(한국시간) 오전 10시10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현지 매체는 류현진이 최근 부진했으나 충분히 재기할 수 있다고 봤다.
미국 ‘로토 와이어’는 4일 “류현진은 직전 3차례 선발에서 14⅔이닝 25피안타 3볼넷 18실점으로 전패를 기록했다. 최근 부진은 팀 에이스라고는 보기가 힘들다”라면서도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분석했다.
‘로토 와이어’는 “최근 상대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뉴욕 양키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공격력은 수준급이다. 이들 3팀은 조정 득점 창출력(wRC+)도 상위권이다. 반면 콜로라도는 wRC+ 부문에서 메이저리그(MLB) 전체 26위에 불과하다. 류현진이 호투해도 이상하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류현진이 최근 3경기 부진했으나 현지 언론은 반등할 여지가 있다고 봤다. 사진=고홍석 통신원
↑ 류현진이 최근 3경기 부진했으나 현지 언론은 반등할 여지가 있다고 봤다. 사진=고홍석 통신원
류현진은 2019시즌 25경기 157⅓이닝 12승 5패

를 기록 중이다. 3경기 연속 난조에도 평균자책점은 내셔널리그뿐 아니라 MLB 전체 1위를 지키고 있다.
‘로토 와이어’는 “데이브 로버츠(47) 다저스 감독은 9월 류현진에게 추가 휴식을 줄 것이라고 암시했지만 최근 1~2주는 아닌듯하다”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dan0925@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