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여권 갱신도 안 한 시리아…뒤통수 맞은 김학범호

기사입력 2019-09-04 11:54 l 최종수정 2019-09-04 12:45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앞둔 김학범호의 친선경기가 황당한 사유로 취소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한국과 시리아의 U-22 대표팀 친선경기가 시리아 측의 여권 준비 미비로 인해 취소됐다”라고 4일 발표했다.
U-22 대표팀은 오는 6일과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시리아와 두 차례 친선경기를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문제로 개최가 힘들어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의 시라아와 친선경기가 취소됐다. 사진=천정환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의 시라아와 친선경기가 취소됐다. 사진=천정환 기자

시리아축구협회(FASF)는 3일 오후 9시 KFA에 “출국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갱신을 제때 하지 못했다”고 통보했다.
이에 KFA는 시리아 선수단 입국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KFA는 FASF와 6월 중순부터 친선경기와 관련된 협의를 진행하고 협약을 맺었다. KFA는 초청장, 항공권 발권 등 시리아 선수단이 국내에 입국하는데 필요한 모든 행정 지원을 했다.
또한, 대한민국 해외 공관을 통해 시리아 선수단의 국내 입국 비자가 문제없이 발급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FASF는 시리아 정부로부터 선수단의 여권을 발급받지 못했다는 회신을 3일 KFA에 통보했다.
전한진 KFA 사무총장은 “시리아 측의 사정으로 인해 경기가 열리지 못하게 돼 팬들에게 죄송하다. 경기 취소에 따른 티켓 환불 등 피해 보상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친선경기가 취소된 U-22 대표팀은 제주도가 아니라 파주NFC에서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준비한다.
홍명보 KFA

전무는 “당초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하기 위해 시리아전을 준비한 만큼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이번 소집을 활용할 생각이다. 김학범 감독과 협의한 결과 파주NFC에서 팀 훈련을 진행하며 대체팀과의 연습경기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