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펜스에 부딪힌 피더슨, 큰 부상 면했다

기사입력 2019-09-03 12:32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 외야수 작 피더슨이 큰 부상은 면했다.
다저스는 3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 도중 교체된 외야수 작 피더슨이 복근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피더슨은 5회초 무사 1, 3루 상황에서 찰리 블랙몬의 타구를 쫓아가 펜스에 충돌하며 캐치했다. 타구를 잡지 못했다면 그대로 펜스 위로 넘어갈 타구였다.
수비 도중 펜스에 충돌했지만, 큰 부상은 면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수비 도중 펜스에 충돌했지만, 큰 부상은 면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피더슨은 펜스에 부딪힌 이후 그대로 필드에 쓰러졌고, 충격을 호소했다. 그러나 이후 자력으로 걸어서 필드를 빠져나갔다. 검진 결과도 큰 부상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다저스는 전날 경기에서도 우완 더스틴 메이가 타구에 머리를 맞는 아찔한 장면이 나왔다. 다행히도

뇌진탕 검사를 통과했고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 연이틀 큰 부상을 피했다.
피더슨은 이날 교체되기전까지 1회 솔로 홈런, 2회 1타점 2루타, 3회 스리런 홈런을 기록하며 3타수 3안타 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빅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30홈런을 돌파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