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재환,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항상 겸손하게, 최선을 다 하겠다"

기사입력 2018-12-11 1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광화문) 한이정 기자] 김재환(30·두산베어스)이 선수들이 직접 뽑은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김재환은 1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2018 동아스포츠대상 야구부문에서 올해의 선수가 됐다. 전체 투표인단 50명 가운데 1위 25표, 2위 6표 등으로 총 143점(1위 5점, 2위 3점, 3위 1점)을 받아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김재환은 2018 골든글러브 등 여러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차지하며 최고의 한해를 보내고 있다. 44홈런을 쏘아 올리며 2018시즌 홈런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김재환이 11일 동료 선수들이 직접 뽑는 2018 동아스포츠대상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사진(광화문)=김영구 기자
↑ 김재환이 11일 동료 선수들이 직접 뽑는 2018 동아스포츠대상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사진(광화문)=김영구 기자
그는 수상소감으로 “너무 감사드린다. 이렇게 다양한 종목의 최고의 선수들이 모인 자리에서 동료 선수들이 뽑아준 상이라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항상 겸손하게, 최선을 다 하는 선수가 되겠다. 이런 좋은 상 주신 것에 항상 보답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축구 부문에서는 측면수비수 이용(32·전북현대)이 142점을 받아 이동국(75점)을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남자프로농구에서는 오세근(31·안양KGC)이 총 154점으로 통산 3번째 수상,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여자프로농구는 박혜진이 총 96점으로 1위에 올라 4년 연속 수상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어 남자프로배구에서는 정지석(23·대한항공)이 84점으로 1위, 여자프로배구에서는 박정아(25

·한국도로공사)가 총 84점을 받아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프로골프에서는 박상현(35·동아제약)과 이정은(22·대방건설)이 수상해 뜨거운 인기를 자랑했고,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사상 최초로 메이저대회 3승을 기록한 신지애(30)는 특별상을 수상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속보] 검찰,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 징역 5년 구형
  • 조국 과거 트위터 글 재조명 "초인종 눌러도 주거침입"
  • "10대 뇌, 코로나 기간 빨리 늙어…좋은지 나쁜지는 아직 몰라"
  • 伊식당 '곰 고기' 메뉴 등장에 동물보호가들 들썩…전직 장관까지 나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