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챔피언스리그 손흥민, 케인과 20골 합작 과거 재현할까?

기사입력 2018-12-11 10:17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바르셀로나전 승리를 위해서는 이미 20골을 합작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조합이 다시금 빛을 발할 필요가 있다. 손흥민과 케인이 사우샘프턴과의 2018-19 EP...
↑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바르셀로나전 승리를 위해서는 이미 20골을 합작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조합이 다시금 빛을 발할 필요가 있다. 손흥민과 케인이 사우샘프턴과의 2018-19 EPL 홈경기 득점 후 기뻐하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바르셀로나전은 쉽지 않아도 무조건 승리가 요구되는 대결이다. 손흥민(26)과 해리 케인(25·잉글랜드)이라는 검증된 공격조합이 스페인 라리가 챔피언에게도 먹힐지가 관건이다.

스페인의 캄 노우에서는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부터 원정팀 토트넘과 홈팀 바르셀로나의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6차전(최종경기)이 치러진다.

영국 신문 ‘데일리 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은 토트넘 바르셀로나전 4-2-3-1 대형에서 손흥민이 레프트 윙,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경력자 해리 케인이 원톱으로 선발 출전한다고 전망했다.

토트넘은 바르셀로나와의 챔피언스리그 B조 2차전 홈경기에서 2-4로 진 아픈 기억이 있다.

설욕 의지를 다지는 토트넘과 달리 바르셀로나가 4승 1무 득실차 +9 승점 13으로 이미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통과가 확정된 것이 이번 승부의 가장 큰 변수다.

챔피언스리그 B조에서 바르셀로나가 무패를 질주하고 PSV 에인트호번이 탈락하는 동안 토트넘과 인터 밀란은 2승 1무 2패 득실차 –1 승점 7로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인터 밀란은 꼴찌가 확정된 PSV와 B조 최종전에 임하는 유리한 상황이다. 토트넘은 바르셀로나에 일단 승리해야 창단 후 3번째 챔피언스리그 2라운드 진출을 노릴 수 있지만 아무래도 인터보다는 가능성이 작아 보인다.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바르셀로나 원정 승리를 기대하려면 손흥민과 해리 케인-델리 알리-크리스티안 에릭센 공격진이 제 몫을 해줘야 한다. 손흥민과 케인/알리/에릭센 득점 합작 현황.
↑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바르셀로나 원정 승리를 기대하려면 손흥민과 해리 케인-델리 알리-크리스티안 에릭센 공격진이 제 몫을 해줘야 한다. 손흥민과 케인/알리/에릭센 득점 합작 현황.


손흥민이 프로통산 가장 많은 득점을 합작한 개인이 바로 해리 케인이다. 케인은 손흥민이 7골을 도왔고 손흥민은 케인의 13득점을 어시스트해줬다.

해리 케인 외에도 손흥민과 합작 골 2, 3위에 올라있는 델리 알리(22·잉글랜드)와 크리스티안 에릭센(26·덴마크)도 공격형 미드필더와 라이트 윙으로 토트넘 바르셀로나전 스타팅 멤버 포함이 점쳐진다.,

손흥민은 9득점을 2016·2017 EPL 23세 이하 MVP 델리 알리의 어시스트 덕분에 넣었다. 알리는 6차례 손흥민의 도움을 골로 연결했다.

2017-18 EP

L 베스트11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1득점을 손흥민의 어시스트에 의해 성공했다. 손흥민은 10골을 에릭센의 도움으로 만들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델리 알리-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조합은 토트넘이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앞세울 수 있는 가장 강력한 공격진이다. 결국, 이들이 해줘야 승리를 바랄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