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예림, 첫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서 최종 6위

기사입력 2018-12-09 17:10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한국 여자피겨선수 김예림(15·도장중)이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최종 6위를 기록했다.
김예림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7.66점, 구성점수(PCS) 58.74점을 얻어 115.40점을 기록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얻은 62.51점을 합해 총점 177.91점으로 최종순위 6위를 기록했다.
김예림이 처음으로 출전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최종 6위를 기록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 김예림이 처음으로 출전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최종 6위를 기록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경기 후 김예림은 “아쉬운 부분이 많다. 점프에서 나온 실수도 있지만 비점프에서도 실수가 있었다. 오늘은 쇼트 프로그램 때보다는 덜 긴장했는데, 힘 컨트롤이 잘 되지 않아서 점프에서 실수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랑프리 파이널 같이 큰 규모의 대회 출전은 처음이다. 시니어 선수들도 출전하는 대회라 직접 보면서 많이 배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어떻게 완성도

를 높여야 하는지, 어떻게 수행을 해야 할지 생각해 국내 대회 준비를 잘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대회를 마친 김예림은 전지훈련지인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로 돌아가 훈련을 계속할 예정이다. 오는 21일 열릴 예정인 회장배 랭킹대회에 맞춰 18일 오전 귀국한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