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년 포스트시즌 달구는 ‘신 추남’ 송성문

기사입력 2018-10-28 0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구 추남(舊 秋男)’ 박정권(37·SK)이 대미를 장식했지만, ‘신 추남(新 秋男)’ 송성문(22·넥센)의 활약도 눈부셨다. 준플레이오프부터 달궈진 그의 배트는 플레이오프에서 더욱 뜨거워졌다.
송성문은 27일 SK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타수 2안타 2홈런 1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그의 준플레이오프 타율 0.538(13타수 7안타)였다. 플레이오프는 0.667다. 홈런 두 방으로 장타율이 무려 2.667이다. 준플레이오프에서 장타는 하나도 없었다(장타율 0.538).
송성문은 8번 타순에 배치됐다. 김광현(SK)을 상대로 강하지 않다는 것. 정규시즌 두 차례 만나 모두 아웃됐다. 넥센은 ‘경험’을 우선시 했다. 어쩌면 패착이었을지 모른다. 송성문은 김광현 킬러였다. 세 차례 싸워 2홈런 1볼넷을 얻었다. 이 세 번의 공격에서만 넥센은 득점에 성공했다.
송성문의 포스트시즌 타율은 0.563다. 사진=옥영화 기자
↑ 송성문의 포스트시즌 타율은 0.563다. 사진=옥영화 기자

타격을 별로 기대하지 말라던 송성문은 홈런 두 방으로 4타점을 쓸어 담았다. 준플레이오프에서 그의 타점은 하나였다.
경기 전 “이상하게 내 앞에 찬스가 안 오더라”며 웃던 송성문이었다. 그가 이날 타석에 섰을 때마다 주자는 한 명씩 있었다. 그렇지만 모두 ‘1루’였다. 스스로 찬스를 만든 셈이다.
송성문은 넥센의 화약고다. 가장 무시무시한 타자다. 포스트시즌 타율이 0.563에 이른다. 박병호(0.190), 서건창(0.200), 김민성(0.160) 등 베테랑이 주춤한 가운데 송성문의 타격감은 절정이다.
송성문은 이번이 첫 가을야구다. 그의 연봉도 3500만원이다. 최저 연봉과 큰 차이가 없다.

그렇지만 무대 위에서는 실력이 곧 돈이 아니다. 큰 경기에 가장 강한 ‘송스타’다. 새로운 가을사나이로 불릴 만하다.
송성문 활용법은 1패의 넥센에게 돌파구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2차전에서는)송성문에게 가장 알맞은 타순에 배치해야 할 것 같다. 고민하겠다”라고 밝혔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SK바이오팜, 상장 동시에 '급등'…직원들 1인당 9억원 수익
  • 2학기에도 온라인으로?…대학가, 수업 방식 놓고 '고심'
  • 노영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1주택 남기고 처분하라" 강력 권고
  • "네X 때문에 인생 망가져"…대학 선배 30년간 스토킹한 50대
  • 문 대통령, 오늘 김현미 장관 '긴급 보고' 받는다…부동산 관련 지시 예상
  • "이춘재, 군대에서 탱크 몰며 성취감 느껴…제대 직후 첫 범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