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로케이션 좋지 않았다” 힐만 감독이 본 김광현, 잔여경기 불펜 기용 시사

기사입력 2018-10-05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어제는 공은 좋았다. 다만 로케이션이 좋지 않았다.”
SK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이 본 김광현의 문제는 없었다. 순위 싸움 결과에 따라 김광현이 불펜으로 등판할 가능성도 시사했다.
비로 취소된 5일 인천 KIA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힐만 감독은 “선발투수들을 남은 6경기에서 불펜에서 활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138경기를 치러 76승1무61패를 기록하며 단독 2위에 올라있다. 3위 한화 이글스와 2.5경기 차, 남은 6경기에서 반타작만 하면 2위 확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열렸다. SK 선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열렸다. SK 선발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그래도 정규시즌에 대한 승부욕을 숨기지 않았다. 힐만 감독은 “모든 투수들이 건강하다면 남은 6경기에 매진해야 한다. 몸상태가 좋다면 상황에 따라서 중간계투로 등판할 수 있다. 순위 경쟁에서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날(4일) 선발 등판한 김광현 또한 마찬가지다. 다만 김광현은 KIA 상대로 올 시즌 최소 이닝인 2이닝 5실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유재신에 만루홈런, 나지완에 솔로홈런을 맞았다. 힐만 감독은 김광현을 일찍 내린 이유에 대해 “2회 투구수가 늘어난 점이 걱정이 됐다. 다른 부분은 이상이 없었다. 피칭도 괜찮았지만, 다만 로케이션이 좋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팔꿈치인대접합수술을 받고 복귀한 첫 시즌이기에 김광현 몸상태는 SK로서는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요소다. 하지만 힐만 감독은 “매 경기 체크해서 (기용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강조해왔다. 선발투수의 불펜 기용에 있어 김광현도 예외는 아니다. 힐만 감독은 “김광현 뿐 만 아니라 모든 선발

투수들이 불펜으로 가능하다. 모두 준비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최우선 상태는 김광현의 컨디션이다. 힐만 감독은 “김광현이 등판하지 않아도 될 상황에서 등판은 없을 것이다”라고 못박았다.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SK가 빨리 2위를 확정짓는 일이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세계 최초 등록…곳곳서 안전성 우려
  • [속보] 7월 취업자 27만7000명↓…5개월 연속 감소
  • 푸틴 "러시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공식 등록"
  • 올림픽대로 여의상류·여의하류IC 진입 전면 통제
  • 이낙연 "4대강 순서 잘못"…권성동 "효과 없으면 부숴라"
  • 의암댐 실종자 구명조끼·등산화 발견…오전부터 수색 재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