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리커브 개인전 결승 진출 좌절

기사입력 2018-08-23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효자종목 양궁의 메달 전선에 균열에 생겼다. 여자 리커브 개인전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 16년 만에 정상을 내주게 됐다.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리커브 본선에서는 장혜진(32·LH)과 강채영(22·경희대)이 8강과 4강에서 차례로 탈락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관왕이자 세계랭킹 1위인 장혜진은 8강에서 홈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인도네시아 다이난다 코이루니사에 세트승점 3-7로 패했다.
이어진 준결승에서는 강채영이 중국 장신옌에게 4-6으로 졌다. 강채영은 28일 동메달 결승전을 치른다.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정은, 공개행사에 또 둘째딸 동행…"핵전쟁억제력 강화"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아르헨티나, 멕시코 2-0으로 완파하고 '기사회생'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